장 아메리 (Jean Amery / 1912~1978)


프리모 레비, 엘리 위젤과 함께..

아우슈비츠 생존 3대 작가로 손꼽히는 그는


<자유죽음>(1976)을 통해

인간의 본질적인 특권으로서의 '자살'을 얘기했다


실제로 그는 1978년 66세의 나이에

작품 낭독회를 앞두고 '자유죽음'을 실천했다


그가 남긴 말


"나는 밖으로 가는 길 위에 있다. 그것은 쉽지 않다. 그러나 그것은 하나의 구원이다"



그의 묘비에는 아우슈비츠 수감번호 '172364'가 새겨져 있다



언젠가 기회가 되면 이 분의 '사상과 삶'을 그림과 영상으로 표현해보고 싶다~










'day by day' 카테고리의 다른 글

문병란 선생님  (0) 2015.10.05
부산국제영화제 가보고 싶어~  (0) 2015.10.03
장 아메리 <자유죽음>  (0) 2015.09.14
나 바쁘다  (0) 2015.08.23
나는 비주류  (0) 2015.08.13
아름다움을 생각하자!  (0) 2015.08.05
Posted by 미메시스 미메시스TV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BLOG main image
국가폭력과 트라우마에 대한 예술적 기억과 성찰 by 미메시스TV

카테고리

전체보기 (440)
day by day (90)
about 전승일 (2)
전승일_고양 금정굴 연작 (19)
전승일_그림_시즌5 (8)
전승일_그림_시즌4 (20)
전승일_그림_시즌3 (14)
전승일_그림_시즌2 (28)
전승일_그림_시즌1 (15)
전승일_공공미술 (2)
전승일_전시&상영 (31)
전승일_트라우마 (0)
전승일_글 (4)
전승일_애니메이션 (9)
전승일_다큐멘터리 (1)
전승일_인터뷰_기사 (2)
전승일_가족_꿈 (0)
자료_애니다큐 (9)
자료_아! 예술이네 (23)
자료_다큐만화_그림책 (6)
자료_형제복지원 사건 (29)
자료_국가폭력 트라우마 (31)
자료_제노사이드 (14)
자료_정신장애 (12)
음악_Pink Floyd (16)
음악 (47)
archives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