끔찍한 '고문'에 의해 '간첩'으로 조작되어

감옥에서 기나긴 세월을 지내셨던


박동운, 김철 선생님...


작년에 영화 <남영동 1985>를 함께 관람하고

두 손을 꼭 잡고 기념촬영을 하셨다~



그리고

박동운 선생님은 작년 11월 '한겨레21'과의 인터뷰에서



"수년이 지나서 개인적으로 보복하고 싶은 마음은 없어졌다.


하지만 공소시효가 지났더라도


인권을 탄압한 사람들을 처벌할 수 있는 '특별법'을 만들어야 한다.


그렇지 못하니까 여전히 많은 고문 피해자들이


세상과 인연을 끊은채 숨어살고 있다... 이제라도 바로 잡아야 한다"



라고 얘기하셨다..








Posted by 미메시스 미메시스TV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BLOG main image
국가폭력과 트라우마에 대한 예술적 기억과 성찰 by 미메시스TV

카테고리

전체보기 (440)
day by day (90)
about 전승일 (2)
전승일_고양 금정굴 연작 (19)
전승일_그림_시즌5 (8)
전승일_그림_시즌4 (20)
전승일_그림_시즌3 (14)
전승일_그림_시즌2 (28)
전승일_그림_시즌1 (15)
전승일_공공미술 (2)
전승일_전시&상영 (31)
전승일_트라우마 (0)
전승일_글 (4)
전승일_애니메이션 (9)
전승일_다큐멘터리 (1)
전승일_인터뷰_기사 (2)
전승일_가족_꿈 (0)
자료_애니다큐 (9)
자료_아! 예술이네 (23)
자료_다큐만화_그림책 (6)
자료_형제복지원 사건 (29)
자료_국가폭력 트라우마 (31)
자료_제노사이드 (14)
자료_정신장애 (12)
음악_Pink Floyd (16)
음악 (47)
archives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