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의 한 컷 22]

제주 4.3 70주년, 미국의 책임을 묻다!

 

제주 4.3 추념 야외조형물 <비설(飛雪)>

 

참고사진출처: 제주 4.3 평화공원


 

2018년 올해는 제주 4.3 70주년이 되는 해이다. 제주 4.3 사건은 미군정기에 발생하여 대한민국 건국 이후에 이르기까지 7년 7개월 동안 지속된, 우리 현대사에서 한국전쟁 다음으로 민간인 인명 피해가 많았던 비극적인 사건이다. 1947년 3.1절 기념 제주도대회에서 경찰의 발포로 6명의 민간인이 사망하자, 이에 대해 대대적인 민 · 관 합동 총파업이 일어났고, 경찰의 무차별 검속과 고문치사가 잇따랐다.

 

이러한 경찰의 탄압에 대한 저항과 ‘단독선거 · 단독정부 반대’를 기치로 1948년 4월 3일 남로당 제주도당 무장대가 봉기한 이래, 1954년 9월 21일 한라산 금족지역이 전면 개방될 때까지 군경 토벌대의 잔혹하고 무차별적인 진압 과정에서 수많은 주민들이 희생당한 사건이다.

 

제주 4.3 평화공원은 <제주4.3사건진상규명및희생자명예회복에관한특별법>(2000년) 제정 이후, 정부 차원의 진상 조사가 실시되고, <제주4.3사건진상보고서>(2003) 채택과 함께 고 노무현 대통령의 공식 사과가 이루어지면서, 2008년에 4.3 사건으로 인한 제주도 민간인 학살과 처절한 삶을 기억하고 추념하며, 화해와 상생의 미래를 열어가기 위한 평화 · 인권 기념공원으로 건립되었다. 그리고 2014년에는 4.3 희생자 추념일이 법정기념일로 지정되었다. 현재 4.3 평화공원 위패봉안실에는 14,117명의 위패가 모셔져 있으며, 행방불명자표석에는 3,895기의 시신 없는 희생자 표석이 설치되어 있다.

 

제주 4.3 평화공원에는 <비설(飛雪)>이라는 제목의 야외 조형물이 세워져 있다. ‘바람에 흩날리는 눈’이라는 뜻의 이 작품은 군경 토벌대의 대규모 초토화 작전이 벌어지던 1949년 1월 6일, 변병옥(변변생, 당시 25세)과 그녀의 두 살배기 젖먹이 딸이 봉개동 거친오름 북동쪽 지역에서 피신 도중 학살된 후, 후일 행인에 의해 눈더미 속에서 발견된 모녀의 비극적인 죽음을 추념하는 모녀상(母女像)으로 당시 억울하게 희생된 두 생명의 넋을 기리고자 제작 설치되었다.

 

4.3 70주년을 맞아 제주 4.3 희생자유족회, 제주 4.3 70주년 범국민위원회, 제주 4.3 70주년 기념사업회는 제주 4.3, 미국 책임 규명 서명운동을 통해 “제주 4.3은 미군정이 통치하던 시기에 발생한 민간인 대량학살 사건입니다. 미군정 시기와 미국 군사고문단이 한국군에 대해 작전통제권을 행사하던 시기에 3만 명이 넘는 제주도민이 억울하게 희생됐습니다.

 

그런데 70년이란 긴 세월이 흐르도록 미국 정부는 아직까지 아무런 말이 없습니다... 2003년 정부가 발간한 <제주4.3사건진상보고서>에도 4.3 사건의 발발과 진압 과정에서 미군정과 주한미군고문단의 책임을 분명히 명시하고 있습니다... 이제 미국은 4.3의 진실을 말해야 합니다. 4.3 학살에 대한 책임을 인정, 공식 사과하고 그에 상응하는 조치를 취해야 합니다.”라고 주장하면서, 제주 4.3에 대한 미국과 UN 등의 책임 있는 조치를 촉구하고 있다.

 

 

 

[서명] 제주 4.3, 미국 책임 규명 10만인 서명 운동

 

http://bit.ly/2zPUECp

 

 

 

오마이뉴스 바로가기

 

 

 

 

 

 

Posted by 미메시스 미메시스TV

 

 

 

 

[역사의 한 컷 21]

고양 금정굴 민간인 학살 사건

 

2009년 고양 금정굴 학살 희생자 합동위령제에서 묵념을 올리고 있는 어느 청년

 

한국전쟁 시기 1950년 9.28 서울 수복 직후 경기도 고양 · 파주지역에서는 최소 153명 이상의 주민들이 단지 부역혐의가 의심되며, 그 가족이라는 이유로 어떠한 적법절차 없이 경찰 · 치안대 · 태극단 등에 의해 금정굴로 끌려가서 불법적으로 집단총살 당한 후, 수직 갱도 속에 암매장되었다. 금정굴은 고양시 황룡산과 고봉산이 이어지는 중간 지점 산책로에 위치해 있으며, 일제 강점기 때 만들어진 수직 폐광이다.

 

1995년 9월, 희생자 유족들은 금정굴 현장에서 자체적으로 유해 발굴을 진행한 바 있는데, 발굴된 유해의 감정결과 대퇴골 153개, 두개골 74개가 확인되었으며, 희생자 중에는 여성과 어린이도 다수 포함되어 있음이 밝혀졌다. 이와 함께 금정굴 학살지에서는 수십 발의 M1 소총과 칼빈 탄피, 포승줄로 사용한 군용 삐삐선, 도장, 교복 단추, 여성의 댕기머리, 회중시계, 각종 옷가지와 신발 등이 다수 발굴되었다.

 

국가의 존립목적은 인간존중, 사회적 약자 보호, 사회정의의 실현이며 국가권력은 폭력으로부터 국민의 안전을 지켜야 하는 의무가 있다. 그런데도 국가기구인 고양경찰서가 치안대 · 태극단 등의 우익단체를 지휘하여 민간인을 불법적으로 집단학살한 것은 명백히 반인권적인 국가범죄에 해당한다.

 

이에 2007년 6월 26일, 진실화해를위한과거사정리위원회는 고양 금정굴 학살 사건이 경찰에 의한 불법적인 집단학살(Genocide) 사건이었으며, 당시 전시 계엄 하에서 경인지구 계엄사령부가 모든 상황을 통제 · 감독하고 있었기 때문에 금정굴 학살 사건의 최종 책임은 국가에 있으며, 국가가 공식적으로 사과할 것과, 고양시가 금정굴에 화해와 상생을 위한 평화공원을 설립하고, 영구적인 유해안치소 설치를 권고하는 진실규명 결정을 하였다.

 

하지만 현재까지 금정굴 평화공원은 조성되지 않았으며, 2013년 유족과 고양지역 시민사회는 힘을 모아 (재)금정굴인권평화재단(www.gjpeace.or.kr )을 설립하여 희생자 위령사업과 함께 다양한 인권 · 평화운동을 해오고 있다.

 

 

오마이뉴스 바로가기

 

 

 

 

 

Posted by 미메시스 미메시스TV

 

 

 

 

[역사의 한 컷 20]

충북 분터골 민간인 학살 사건

 

2007년 제1회 청주 청원 민간인 학살 희생자 합동위령제에 참석하여 흐느끼고 있는 유족

 

1950년 7월초

경찰과 국군은 충북 청주 청원지역 보도연맹원 700여 명과

청주형무소 재소자 300여 명 등

1,000여 명의 민간인을 불법적으로 집단학살한 후

 

충북 청원군 남일면 고은리 분터골 일대에 암매장하였다

 

2007년 7월, 진실화해를위한과거사정리위원회는

사건 발생 57년 만에 공식적인 유해 발굴 사업을 실시하였으며

 

당시 분터골 일대에서는 70여 구의 희생자 유해와

수십 점의 탄피, 옷, 단추, 고무신 등 다수의 유품들이 수습되었다

 

 

오마이뉴스 바로가기

 

 

 

 

 

Posted by 미메시스 미메시스TV

 

 

 

 

 

<그것이 알고 싶다> 보도연맹 추적 “남겨진 친일파와 학살당한 빨갱이”

 

 

 

<그것이 알고 싶다> 여양리 뼈무덤의 비밀

 

 

 

<그것이 알고 싶다> 1089회

 

 

 

 

Posted by 미메시스 미메시스TV

 

 

 

 

 

 

<역사의 한 컷>

 

"인천 월미도 미군 폭격 사건"

 

 

전승일

 

 

 

 

1950년 9월초 인천 월미도를 폭격하고 있는 미군 항공기

 

 

1950년 9월 15일 한국전쟁 중 국제연합(UN)군의 인천상륙작전 직전 9월 10일부터 3~4일 동안 발생한 미군의 ‘월미도 폭격 사건’은 미 해병대 소속 항공기들이 인천 월미도에 네이팜탄을 집중폭격하고 주민들을 향해 기총소사하여 월미도 거주 민간인들이 대거 집단 희생된 사건이다.

 

당시 미 제1해병비행단의 <미군 항공공격보고서(Air Attack Reports>에 따르면 “폭격의 목적은 월미도 동쪽 지역의 전소(Burn Out) 또는 철저한 집중폭격(Saturation Bombing: 적이 있는 일정 지역을 목표로 집중적으로 무차별 폭격하는 것)으로 모든 시설을 불태우는 것”이라고 되어 있다.

 

월미도 폭격에 사용된 네이팜탄(Napalm Bomb)은 제2차 세계대전과 베트남전에서 사용되었는데, 소이력(燒夷力 태워버리는 힘)이 매우 커서 3,000℃의 고열을 내면서 반지름 30m 이내를 불바다로 만들고, 사람을 타 죽게 하거나 질식하여 죽게 하며, 투하 지역을 초토화해 생명체를 말살하고 생존한 생명체에게도 심각한 후유장애를 남기는 무시무시한 무기로 큰 것은 400kg에 달한다. 현재 네이팜탄은 반인도적 무기로 규정되어 사용이 금지되어 있다.

 

국제인도법에 의하면, 전쟁 시 폭격을 실행할 때는 국제인도법이 허용하는 범위(민간인에 대한 직접적 공격 금지 및 군사적 목표물에만 공격 등) 안에서만 정당화될 수 있다. 즉, 월미도 폭격과 같은 ‘집중폭격’은 군사적 이익이 아무리 크더라도 목표가 특정되어야 하고, 특정한 목표가 군사적 목표물인지 확인하여야 하며, 군사적 목표물 주위에 민간인이 집중되어 있는지 여부도 확인하여야 한다. 그러나 미군의 월미도 집중폭격은 이러한 구별이나 확인도 하지 않은 무차별적 폭격이었기 때문에 국제인도법 및 ‘전시 민간인 보호를 위한 제네바협약’ 상의 전쟁규범을 지키지 않았다고 할 수 있다.

 

이에 지난 2008년 ‘진실·화해를위한과거사정리위원회’는, “1950년 9월 10일 미군은 월미도 동쪽에 5백 이상의 민간인이 거주하고 있음을 사전에 알고 있었으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지역에 집중폭격을 감행하고 마을을 무차별적으로 파괴한 것은 국제인도법의 원칙에 비추어 정당화될 수 없다”고 밝히며, “한국정부는 미국정부와 적극 협상에 나서서 본 사건을 한·미간에 공동조사하거나 피해자에 대해 공동으로 책임을 지는 적절한 조치를 취할 것을 권고”하는 내용의 진실규명 결정을 하였다.

 

 

 

 

오마이뉴스 바로가기

 

 

 

관련기사 1

 

관련기사 2

 

관련기사 3

 

 

 

 

 

 

 

 

 

 

 

Posted by 미메시스 미메시스TV

BLOG main image
국가폭력과 트라우마에 대한 예술적 기억과 성찰 by 미메시스TV

카테고리

전체보기 (438)
day by day (90)
about 전승일 (2)
전승일_고양 금정굴 연작 (19)
전승일_그림_시즌5 (7)
전승일_그림_시즌4 (20)
전승일_그림_시즌3 (14)
전승일_그림_시즌2 (28)
전승일_그림_시즌1 (15)
전승일_공공미술 (2)
전승일_전시&상영 (30)
전승일_트라우마 (0)
전승일_글 (4)
전승일_애니메이션 (9)
전승일_다큐멘터리 (1)
전승일_인터뷰_기사 (2)
전승일_가족_꿈 (0)
자료_애니다큐 (9)
자료_아! 예술이네 (23)
자료_다큐만화_그림책 (6)
자료_형제복지원 사건 (29)
자료_국가폭력 트라우마 (31)
자료_제노사이드 (14)
자료_정신장애 (12)
음악_Pink Floyd (16)
음악 (47)
archives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