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고문 생존자 "국가가 내 꿈을 죽여 버렸다" (오마이뉴스 / 5.16)

자료/자료_국가폭력 트라우마

by 미메시스TV 2015. 5. 16. 19:53

본문



고문 생존자 "국가가 내 꿈을 죽여 버렸다"

재판과정에 참여하는 고문생존자 트라우마와 치유 국제회의

"고문 생존자에게 재판 과정은 구체적 고통의 재현."

기사 관련 사진
▲  캄보디아 TPO의 Chariya Om이 16일 국가폭력과 트라우마 국제회의에서 '크메르루즈 생존자를 위한 심리사회적 지원: 크메르루즈 재판과 관련하여'를 주제로 발제하고 있다.
ⓒ 정영민

관련사진보기


강영신 전남대 심리학과 교수는 16일 국가폭력과 트라우마 국제회의(광주트라우마센터 주관)에서 "재판과정에서 고문피해자들의 심리적인 재외상이 어떠한지에 대한 연구가 전무한 상황에서, 재판과정에서의 고문피해자들의 심리적 경험을 말하는 게 이 회의가 최초의 시도이지 않을까 생각한다"면서 발제를 시작했다. 

강 교수는 "어떤 이들은 정상적인 생활을 하고 있다가 어느 날 갑자기 국가에 의해 끌려가 고문을 받고, 트라우마를 경험하는 경우가 있었다"며 "이런 경우에 대부분의 피해자는 예측할 수 없는 상황에 대한 불안, 절망감 등을 느끼는 것으로 문헌을 통해 보고되고 있다"고 말했다.

기사 관련 사진
▲  캄보디아 TPO의 Chariya Om이 16일 국가폭력과 트라우마 국제회의에서 '크메르루즈 생존자를 위한 심리사회적 지원: 크메르루즈 재판과 관련하여'를 주제로 발제하고 있다.
ⓒ 박우림

관련사진보기


강 교수는 특히 재판과정에서 받는 심리적 재외상으로 인해 피해자의 치유가 이루어지기 힘들다고 지적했다. 그는 "고문 피해자는 재판 과정에 대한 정상적인 기대가 있다. 진실이 규명되고 정당한 배상이 이루어지는 재판을 통해 정의가 구현될 것이라는 기대를 가지고 있는 것이다"며 "하지만 실상은 그렇지 못해 재판 과정에서 이분들의 심리적 외상은 훨씬 가중되었으리라 생각한다"고 평가했다. 

강 교수는 심리적 재외상의 증상을 정서적·사회적·인지적 문제 등으로 분류해 설명하며 국가폭력 피해자들이 갖는 국가에 대한 신뢰 상실, 보호받지 못한 것에 대한 배신감 등을 지적했다. 더군다나 "재판 과정에서 고문 내용을 끄집어내는 것 자체로 힘들었음에도 불구하고 정당한 배상을 받지 못할 때 모든 것들이 좌절되는 기분을 느낀다는 피해자의 보고가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잘못된 사회적 낙인이 재판과정을 통해 공식화 되는 것에 대한 어려움"이 인지적 문제였다.

기사 관련 사진
▲  송소연 진실의힘 상임이사가 '재심과 치유: 진실의 힘 경험을 중심으로'를 주제로 발제하고 있다.
ⓒ 정영민

관련사진보기


송소연 '진실의 힘' 상임이사는 강 교수의 발제에 동감하며 "재심의 과정 자체가 트라우마를 다시 입게 되는 경험임에도 불구하고 진상을 규명하기 위해 서로 노력했던 경험이 삶을 살아가게 하는 근원적 힘이 아닐까 생각한다"는 의견을 전했다.

한편 캄보디아 TPO(Transcultural Psychosocial Organization)에 속해 있는 차리야 옴(Chariya Om)이 크메르루주 생존자를 위한 TPO의 심리사회적 지원을 크메르루주 재판과 관련해 발표했고, 필리핀 발라이재활센터의 이멜다 리베이트(Imelda Rebate)가 필리핀 고문생존자에게 제공되는 심리사회적 지원을 발제했다. 

발제를 이어간 터키인권재단의 심리학자 피나르 오넨(Pinar Onen)은 "나와 상담했던 한 고문 생존자는 나에게 "국가가 내 꿈을 죽여 버렸다, 꿈을 꿀 수는 있지만 가지고 갈 수는 없다"고 고백했다"며 "우리는 고문 생존자들의 권한을 강화시켜야 하고 이들이 생존자라는 것을 인지시켜야 한다. 그리고 우리는 단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기사 관련 사진
▲  김상훈 법무법인 빛고을 변호사가 '고문피해자 구제 및 배상을 위한 과거사재판에 대한 비판: 최근 판례변경을 중심으로'를 주제로 발제하고 있다.
ⓒ 박우림

관련사진보기


한편 제3회 국가폭력과 트라우마 국제회의는 2015 세계인권도시포럼 특별회의로 16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진행됐다.



기사보기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